삼성서울병원, 2006∼2015 국가암검진 참여율 비교 분석

국가 제공 유방암 검진에 참여하는 장애인이 대상자의 '절반'에 불과해 비장애인과의 검진율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유방외과 유종한 교수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박종혁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로 2006∼2015년 사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유방암 검진율을 비교·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국가암검진 프로그램에서 만 40세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2년마다 무료로 유방 촬영술을 통해 유방암 검진을 해주고 있다.

연구 결과 2006∼2015년 사이 비장애인의 유방암 검진율은 29.3%에서 60.1%로 높아졌지만, 장애인은 30.2%에서 53.7%로 증가하는 데 그쳤다.

연구팀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은 암 검진을 받을 때도 형평성에서 차이를 보인다며 장애인들도 비장애인과 같은 수준에서 암 검진을 받을 수 있게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장애인 검진 기관을 지정할 때 시설, 장비, 의료인력 부문에서 장애인 친화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국가가 충분히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암'(Cancer)에 게재됐다.

장애인 유방암 검진율 '절반' 불과…"비장애인과 격차 커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