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연대 이인호 상사, 국가유공자 등록·합동안장 도와
한국전쟁 참전용사 끝까지 책임진 육군 35사단 부사관

"나라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운 할아버지께서도 하늘에서 감사하게 생각할 겁니다.

"
전북 지역 향토방위를 책임지는 육군 35사단 부사관이 한국전쟁 참전용사의 국가유공자 등록과 배우자 합동 안장을 발 벗고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지난 20일 부안군에 사는 임수진 씨는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합동 안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상사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미담의 주인공은 35사단 충무연대 이인호 상사.
이 상사는 2014년 고 임종각 씨의 손자를 우연히 만난 자리에서 안타까운 사연을 접했다.

할아버지가 한국전쟁 당시 총상을 입었고 1960년 사망했지만, 국가유공자로 등록되지 않았다는 것.
이 상사는 이후 두 달 넘게 육군기록물 관리단, 익산 보훈지청, 부안 하서면사무소를 샅샅이 뒤져 고인의 한국전쟁 참전 기록을 찾아냈고, 이 자료를 근거로 2014년 4월 보훈지청으로부터 임씨의 국가유공자 등록 통보를 받게 됐다.

국가유공자 등록으로 임씨는 임실호국원에 안장될 수 있었지만, 가족들은 부안에 사는 참전용사의 아내인 김 할머니가 마음에 걸렸다.

고령에 차로 한 시간 넘는 거리를 오가는 게 어려울 것이라 판단해 추후 합동 안장을 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끝까지 책임진 육군 35사단 부사관

이후에도 이 상사는 참전용사 가정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인연을 이어오다가 지난 12일 김 할머니가 93세를 일기로 사망했다는 비보를 접하게 됐다.

이 상사가 미리 개인 휴가까지 써가며 관련 서류와 절차를 준비해놓은 덕에 합동 안장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유족들은 선산에 묻혀 있던 임씨의 유해를 개장해 김 할머니의 장례를 마친 뒤, 곧바로 임실호국원에 합동 안장했다.

손녀인 임수진 씨는 "상중에 경황이 없었는데 이 상사님 덕에 합동 안장이 이뤄졌다는 소식을 듣고 기뻤다"며 "정말 고마운 분을 알리고 싶어서 (국민신문고에) 글을 남겼다"고 말했다.

이 상사는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선배 전우님들께 해줄 수 있는 일이 없을까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임실호국원에 두 분을 함께 모시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