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보류해야 한다는 의견이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26일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포인트)에서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45.0%는 '역차별 우려 등 부작용을 고려해 보류해야 한다'고 답했다. '장기적 고용 체계 변화를 위해 정규직 전환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은 40.2%였다. 14.8%는 '잘 모른다'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취업준비생이 많은 20대에서 정규직 전환을 보류해야 한다는 응답이 55.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1%포인트 내린 53.3%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0.9%포인트 오른 42.7%였다. 모름·무응답은 4.0%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1.2%, 미래통합당 28.1%, 열린민주당 5.6%, 정의당 4.2%, 국민의당 3.7% 순이었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이 조사는 18세 이상 유권자 2천521명을 대상으로 지난 22∼26일에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