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지역발생 30명·해외유입 12명 발생
교회집단 감염, 비수도권 확진자 계속 늘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아 방역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토요일(51명)과 일요일(62명) 이틀간 113명을 기록하며 지난 4월 4∼5일의 175명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인 데 이어 29일 40여명이 추가되며 '2차 대유행'이 현실화 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42명 늘어 누적 1만2757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42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명, 해외유입이 12명이다. 지역발생 30명의 경우 서울 6명, 경기 14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21명이다. 그 외에 광주에서 3명이 새로 확진됐고 대구·대전 각 2명, 부산·전북에서 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과 경기 두 지역에 신규 확진자가 집중된 것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 수원중앙침례고회 등 교회 집단감염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8명이 증가해 총 27명으로 늘어났고, 주영광교회는 7명이 늘어 누적 18명이 됐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전남과 대전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광주·전남의 경우 전날 5명이 추가로 확진돼 27, 28일 이틀 동안 광주와 목포에 사는 60대 자매 부부를 포함해 총 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사례도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유입 신규확진자 12명 중 5명은 검역과정에서 나왔다. 나머지 7명은 입국한 뒤 서울(1명), 경기(2명), 광주(1명), 전남(1명), 경북(1명), 경남(1명) 지역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중 확진된 것으로 보인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 사례를 합쳐 보면 수도권이 총 24명이다. 또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11개 시도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없어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완치자는 65명 늘어 누적 1만1429명이 격리 해제됐다. 격리 중 확진자는 23명 줄어 누적 1046명이 됐다.

의사환자(조사대상 유증상자)는 누적 125만9954명이 신고됐다. 전날보다 8259명 증가한 규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