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6명 자가격리…주영광교회 접촉 근무자 26일 첫 확진 후 2번째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에 있는 양지위탁물류센터에서 근무자 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위탁물류센터는 이마트24의 물류를 대행하는 곳으로, 상온센터와 저온센터로 구성돼 있다.

이마트24 양지위탁물류센터 근무자 추가 확진…다시 폐쇄

용인시는 양지위탁물류센터 근무자인 30대 남성 A(경기 이천시 거주)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이곳에서는 지난 26일 이마트24의 물품을 분류하는 작업을 하던 근무자 1명(안양 61번 확진자)이 확진돼 센터가 폐쇄되고 동료 근무자 19명이 능동감시를 받았다.

안양 61번 확진자는 안양 주영광교회와 관련해 최초 확진된 신도(군포 59번 확진자)와 접촉해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부터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된 A씨는 28일 0시 50분 다보스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당일 밤 10시 35분 확진됐다.

검사를 받고 난 당일 오후 3시부터 발열감과 근육통, 오한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이전 확진자와 같은 위탁물류센터 내 상온센터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함께 능동감시 대상이던 19명 가운데 나머지 18명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양지위탁물류센터는 28일 오후 6시부터 업무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확진자가 추가로 나옴에 따라 다시 폐쇄됐다.

시 방역당국은 전날 오후 11시 10분부터 A씨가 근무하던 물류센터 1층 상온센터와 저온센터, 2층 매점, 식당 등의 운영을 금지했다.

또 상온센터 110명, 저온센터 50명과 식당·매점 6명 등 근무자 166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