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티 새어 나와 산불로 이어져…60대 집주인 실화 혐의로 검찰 송치
'123㏊ 소실' 강원 고성산불 원인은 '화목보일러 부실시공'

지난 5월 축구장 면적(0.714㏊) 172개에 달하는 산림 123㏊를 태운 강원 고성산불의 원인은 '화목보일러 부실시공'으로 드러났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주택에 화목보일러를 직접 설치하면서 연통을 부실하게 시공해 보일러실에서 난 불이 산불로 번지게 한 혐의(실화 등)로 A(68)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산불 발생 직후 수사본부를 꾸려 원인 규명을 위한 수사를 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의 합동 감식과 탐문 수사 결과, 화목보일러 연통 설치·관리 상태가 제품 사용설명서 기준에 맞지 않아 연통 중간 연결 부위에서 불티가 새어 나와 화재가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수사 과정에서 안전관리를 규정하는 법률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경찰은 관계 기관에 관련 법률 제정 등 제도개선 필요성을 통보해 화목보일러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고성산불은 지난달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어 시작됐다.

이 불로 산림 123㏊와 주택 등 6개 동이 전소됐고, 주민 329명과 장병 1천876명 등 2천20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123㏊ 소실' 강원 고성산불 원인은 '화목보일러 부실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