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용지·테마파크 용지 비율 축소…2024년 완공 목표

13년 표류 인천로봇랜드, 정상화 발판…사업변경 승인

사업자 선정 후 13년간 표류하던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이 정상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인천시는 주거용지와 테마파크 용지 비율을 축소한 인천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안이 산업통상자원부 승인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2018년 11월 산업부에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주거용지와 테마파크 비율이 높아 로봇 산업 육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변경 승인을 받지 못했다.

이에 따라 테마파크를 포함한 유원시설은 34만㎡에서 16만㎡로 축소하며 전체 면적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5%에서 21%로 줄였다.

주거용지 4만3천㎡는 아예 없애는 대신 로봇 산업 진흥시설 용지를 늘리는 방향으로 변경안을 손질했다.

시는 사업계획 변경안 승인에 따라 내년까지 로봇랜드 마스터 플랜 용역, 기반시설·공익시설 설계 용역을 거친 뒤 2022년 착공,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7천124억원을 들여 서구 원창동 76만9천㎡ 사업 부지에 로봇타워, 로봇 연구개발센터, 로봇 테마파크를 건립하며 4차 산업혁명과 첨단 신기술을 접목한 로봇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2007년 11월 경남 마산과 함께 정부로부터 로봇랜드 조성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지만, 국제금융위기 여파에 따른 부동산 경기침체로 민간투자 유치에 실패하며 10여년간 사업에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현재 로봇랜드 터에는 국비와 시비 1천100억원을 들여 2017년 완공된 23층 규모 로봇 타워와 5층짜리 로봇 연구개발 센터만 있고 다른 시설은 들어서지 못하고 있다.

인천시는 로봇랜드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 로봇 기업이 현재 60개에서 400개로 늘어나고 고용도 430명에서 6천명으로 증가해 국내 로봇 산업의 혁신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3년 표류 인천로봇랜드, 정상화 발판…사업변경 승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