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생활치료센터로 가동…권역별 공동 체계 구축 일환
중대본 회의, 민간기업 여름 휴가 9월까지 확대 운영 방안 등 논의
정부, 충청권 확진 늘자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을 치료센터로"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충청권 공동방역체계의 일환으로 천안 소재 우정공무원교육원을 오늘부터 충청권 공동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한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정부는 코로나19 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시·도 행정구역을 넘어선 권역별 공동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달 들어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며 확산 우려가 고조됐다.

특히 대전 서구의 방문판매업체 4곳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 확진자는 지난 28일 기준으로 78명에 달한다.

충청권 공동 생활치료센터 가동은 이 같은 방역 현안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1차장은 회의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추이를 설명하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지난 월요일 11명이었던 지역사회 감염도 수도권의 소규모 친목 모임, 종교시설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하면서 30∼40명 수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충청권 확진 늘자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을 치료센터로"

그는 "특히 4월 1일 이후 감염사례가 없었던 전남에서도 신규확진자가 발생해 추가적인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지금 확진자가 없는 지역에서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소규모 친목 모임도 가족·지인의 감염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할 수 있다"며 "수련회, 워크숍 등과 같은 행사는 비대면으로 전화하고 부득이하게 할 때는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 단체 식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민간 기업에서 성수기 휴가 밀집도를 줄일 수 있도록 여름 휴가 기간을 9월까지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많은 사람이 단기간에 휴양지로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점심시간에 식당의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서 점심시간을 분산 운영하는 방안도 함께 다뤄졌다.

박 1차장은 "코로나 19의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까지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활 속 거리 두기는 예전의 생활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방역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지속하는 것이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