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7∼9월 강도·절도 집중 단속…"피해자 보호"

경찰청은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강도·절도 등 민생침해 사범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강도·절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악화한 경제 상황에서 서민을 불안하게 하는 대표적인 범죄"라고 단속 배경을 설명했다.

경찰은 침입 강도·절도는 강력팀, 경미한 절도는 생활범죄수사팀에서 전담해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피해자를 철저히 보호하면서 피해 복구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