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송대관 성형 고백
"김지현 남편 병원서 시술 받아"
74세 송대관, 팽팽한 피부 비결은 시술? "팔자주름 생기면 병원行"

트로트 레전드 송대관이 일흔넷의 나이에도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로 성형을 꼽았다.

2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한국 대중가요 100년 특별기획'이 방영됐다. 해당 방송에는 송대관, 태진아, 김양, 김지현, 김수찬이 게스트로 자리했다.

김지현은 "송대관과 같은 고향에서 태어나 고향 오빠를 위해 해드릴 수 있는게 뭘까 생각했다"면서 "제가 성형외과 의사와 결혼하지 않았냐. 송대관의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조금씩 해드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송대관은 "이 나이에 감출 필요가 없다. 약간의 도움을 받고 있다"면서 "팔자주름이 생기면 병원에 간다. 도움이 필요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송대관은 태진아와의 눈물겨운 우정도 털어놨다.

그는 "내가 아파 힘들어 할 때 (돈을) 엄청 가져왔다. '따뜻하고 좋은 나라에서 쉬어'라더라.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태진아는 "형님은 친형 아니면 동반자라고 생각한다. '최고의 선물'으로 존경하고 사랑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