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우리나라 휴가기간 특정기간 집중"
"휴가 밀집 줄이기 위해 기간 확대 필요"
"점심시간 혼잡도 낮추는 것 협조 당부"
바닷가에서 마스크는 쓴 채 휴가를 즐기는 관광객들 모습 [사진=뉴스1]

바닷가에서 마스크는 쓴 채 휴가를 즐기는 관광객들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여름 휴가철 관광 지역에서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기존에 7~8월에 집중된 휴가 기간을 9월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점심시간 2부제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정부세종청사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회의에서는 민간기업의 성수기 휴가 밀집을 줄이기 위해 여름 휴가기간을 9월까지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우리나라는 휴가 기간이 여름철 특정 기간에 집중돼 있다"며 "작년의 경우 민간 근로자의 70%가 7월 말~8월 초에 휴가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이어 "점심시간대 식당 혼잡도를 낮추기 위한 점심시간 분산운영 방안도 같이 논의한다"며 "사업주와 관리자는 소속 직원이 비수기에도 휴가를 자유롭게 사용하고 점심시간을 2부제 등으로 나눠서 식사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같은 논의의 배경은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 확산 조짐이 보이고 있기 때문. 지난 22일 오전 0시 기준 11명까지 내려갔던 지역사회 감염자 수는 이후 16명→31명→23명→27명→31명→40명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전남에서는 지난 28일 4월1일 이후 처음 확진 환자가 발생(3명)하는 등 추가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능후 장관은 "전세계 확진자가 1000만명을 넘어섬에 따라 국내 유입하는 해외확진자도 줄어들지 않고 있다. 지난 월요일 11명이었던 지역사회 감염도 수도권의 소규모 친목모임과 종교시설 등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해 30~40명 수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추가적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9/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9/뉴스1

박능후 장관은 교회 등 종교활동을 통해 집단감염이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각종 모임과 행사 등을 자제해줄 것도 당부했다.

박능후 장관은 "소규모 친목모임도 가족과 지인 감염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할 수 있다"며 "수련회와 워크숍 행사는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부득이 실시하는 경우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단체식사는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