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건수 중 83%는 SNS 광고 통한 접속
피해 본 경우 신용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 신청해야
피해 사례와는 무관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피해 사례와는 무관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선글라스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유명 브랜드인 '레이밴'을 사칭하는 사이트에서 피해를 보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구매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전망이다.

2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접수된 '레이밴' 사칭 사이트 관련 소비자 상담은 총 86건이었다. 상담 접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6건에 불과했던 '레이밴' 사칭 사이트 관련 소비자 상담은 4월 13건, 5월 27건으로 증가했다. 상담내용을 살펴보면 접속경로가 확인된 52건 중 83%인 43건이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광고를 통해 사이트에 접속했다.

또 사칭 사이트 인터넷주소(URL)는 'rb'를 포함하는 특징이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들 사이트가 메인화면이 유사했다며, 같은 사업자가 사이트 개설 및 폐쇄를 반복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비자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선 SNS 할인 광고를 통한 구매를 피하고 구매 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서 사기 의심 사이트 여부를 확인하라고 했다. 사칭 쇼핑몰에서 거래한 후 피해를 볼 경우엔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용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를 신청하라고 조언했다.

차지백이란 국제거래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본 경우 신용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해달라고 요청하는 서비스다.

한국소비지원은 "해외직구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공식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하라"며 "지나치게 저렴하게 판다면 후기 검색 등을 통해 피해 사례가 있는지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