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드론·인공지능 접목 비행영상 데이터 구축 나서

울산시가 드론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고화질 비행 영상 데이터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20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공지능과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비행 영상을 기반으로 하는 대규모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개방을 지원하는 것인데, 시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드론 활용 자율주행 비행 영상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사업'을 제안해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주관기관인 울산대학교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중소·벤처기업의 인공지능 기술 개발 촉진과 드론을 활용한 상용서비스 사업화 실증을 추진하고, 실수요 창출에 나서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드론을 이용한 4k 해상도 비행 영상 300시간 이상 데이터 구축, 라이다(Lidar) 영상 60시간 데이터 구축, 인공지능 상용 서비스 개발 등이다.

이밖에 지역의 대표 관광지인 태화강 국가정원, 대왕암공원, 영남알프스 등 3곳에 대한 고화질 영상 데이터를 구축하고, 관광지 주변 교통·안전 정보 제공과 산림지 인명 수색용 객체 탐지 드론 서비스 등의 실증을 진행한다.

사업을 통해 구축된 데이터는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인공지능허브(AIHub)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전체 사업에는 국비 20억원이 투입되며, 사업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과 드론을 융합한 신규 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500억원대의 데이터 구축 효과와 함께 50개 이상의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울산의 주력산업, 관광자원, 문화 콘텐츠 등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과 신성장 동력인 드론을 접목하는 사업이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