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장애인지원주택 입주자를 대상으로 활동지원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유관 기관·단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과 사회복지법인 프리웰지원주택센터, 충현복지관은 이날 장애인지원주택 장애인활동지원사업 연계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들은 앞으로 SH공사가 공급하는 장애인지원주택에 입주하는 장애인에게 원활한 주거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상호 교류 및 협력할 계획이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신체활동, 가사활동, 사회활동지원 등 다양한 활동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노인·장애인·아동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돌봄기관이다.

소속기관인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한다. 현재 5개 자치구(성동, 은평, 강서, 노원, 마포)에서 운영하고 있다. 사회복지법인 프리웰은 장애인의 인권·복지·자립을 위해 장애인복지시설을 설치하고 운영하는 기관이며, 충현복지관은 발달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위한 장애인복지관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