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주화운동 관련자·유족에 월 10만원…장례비 100만원

서울시는 민주화운동 관련자와 유족에게 주는 생활지원금을 신설해 매월 10만원을 7월부터 지급한다고 29일 밝혔다.

민주화운동 관련자가 사망하면 지급하는 100만원의 장례지원비도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민주화운동 관련자 및 그 유족으로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6개월 이상 계속 거주하는 사람 중 월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다.

관련자 본인을 우선 지급 대상으로 하고, 관련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민법에 따른 상속 순위에 따라 유족 중 1명에게 지급한다.

장례지원비는 생활지원비를 지급받던 민주화운동 관련자가 사망한 경우 유족이나 실제 장례를 치르는 사람 중 1명에게 준다.

단 민주화운동 관련 다른 법령에 따라 이미 생활지원금을 받는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대상자들은 내달 1일부터 거주지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서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