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9일 제주국제공항에 강풍특보가 발효돼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항공정보포털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5분께 제주공항 착륙 예정인 아시아나 OZ8991편이 공항의 강한 바람으로 결항하는 등 도착 항공편 5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 출발 항공편 2편도 결항했으며, 연결 항공편들이 잇따라 지연 운항했다.

공항공사는 이날 오후 강풍특보와 돌풍특보가 제주공항에 내려져 추가 결항 편이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이 날 제주 육상에는 초속 10∼16m의 강풍이 몰아쳤다.

이날 오후 6시30분까지 한라산 삼각봉에 126.5㎜의 폭우가 쏟아졌다. 해안지역인 서귀포시 중문 강수량은 58.5㎜를 기록했다. 제주도 산지에 내려진 호우경보는 유지됐으나 그 외 육상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는 해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