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산 유치원 조리사 "남은 음식 없어 보관 못했다" 진술

집단 식중동 사고가 발생한 경기 안산시 상록구 A유치원이 '배식전 보존식 확보' 규정을 위반하고, 운생들에게 먼저 배식항 뒤 남은 음식을 보존식으로 보관해 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안산시 상록구 A유치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안산시는 "해당 유치원 조리사로부터 '남은 음식이 없어 아욱된장국 등 일부 보존식을 보관하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