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기술연구원과 평생교육진흥원이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로 이전한다. ‘공공기관 강북 이전’을 통한 서울시 지역 균형발전 정책의 일환이지만, 학습공간이 줄어들게 된 성신여대 학생들은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기술연구원과 평생교육진흥원이 2022년 서울 미아동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의 건물 2개 동 일부 층을 빌려 입주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이전으로 대학과 산하기관 사이에 공동연구와 학술교류 등 산학협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8년 이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강북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산하기관 중에는 인재개발원과 서울연구원,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강북으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성신여대 학생들은 학교 측의 이 같은 건물 임대 결정에 집단 반발하고 있다. 건물 임대로 학습 공간이 줄어들고, 외부인의 출입이 많아져 보안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