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에 중앙취업지원센터 개소
정부가 고졸 인재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한 중앙취업지원센터를 열고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 지원에 나선다.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세종시에 중앙취업지원센터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중앙취업지원센터는 전국단위 협력망을 구축해 고졸 취업에 적합한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직업계고 학생과 기업체를 연결해주는 취업지원 창구 역할을 맡는다. 고졸 취업과 관련한 정책을 홍보하고 학생 권익 침해를 막는 등 고졸 취업을 총괄 지원하겠다는 게 교육부 설명이다.

정부는 중소기업중앙회, 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직업계고 학생을 위한 현장실습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전국 시·도 교육청은 이에 부응해 우수한 고졸 인재를 양성하는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센터 운영에는 18억원의 에산이 책정됐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