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광주 푸른꿈작은도서관 청소 업무 70대 여성 확진

광주 북구 동림동 푸른꿈 작은도서관에서 29일 청소 업무를 하던 7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광주 북구에 거주하는 70대 여성 A씨가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광주에서는 42번째 확진자다.

A씨는 지난 20일 기침, 가래 등 증상을 호소했고, 23일 광주 북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다.

푸른꿈 작은도서관에서 공익형 노인 일자리 청소 업무를 하는 A씨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인근 집에서 도보로 매일 도서관에 출근했다.

다만 지난 28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체취하고 이날 확진자가 됐다. 26일에는 일자리 출석부 제출을 위해 택시를 타고 북구 시민종합사회복지관에 들렀다.

A씨는 현재 격리 병상이 있는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방역당국은 주거지를 소독하고 도서관 근무자와 도서관을 다녀간 학생들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인근 학교 학생들은 보건소를 들러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당국은 최근 확산지로 지목된 광주 광륵사 등과의 연관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광륵사와의 연관성을 확인하지 못해 감염원을 찾기 어려운 '깜깜이 환자' 우려가 나온다.

광주시 측은 "A씨가 광륵사와 관련이 없다고 했다"면서도 "아직 단정할 수 없어 위성항법장치(GPS) 확인 등으로 관련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