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제2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 18주기 추모식이 28일 그의 모교인 인천 송도고에서 열렸다.

추모식에는 윤 소령의 부친 윤두호씨, 임종배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장, 강동길 인천해역방어사령부 사령관, 이상원 송도고 교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윤영하 기념사업회의 박상은 이사장은 헌사에서 "외교 안보 현황이 불안한 지금이야말로 윤 소령을 비롯한 연평해전 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본받아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힘 모아 단결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은 교정에 건립된 윤 소령의 흉상 앞에 헌화하고 묵념하며 그의 숭고한 호국정신을 기렸다.

윤 소령의 해군사관학교 50기 동기회는 예년처럼 장학금 300만원을 학교에 전달했다.

제2연평해전은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린 2002년 6월 29일 북한 경비정 2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한국 해군의 참수리 357호정에 기습공격을 가해 발생했다.

참수리 357호정 장병들은 적의 기습공격에도 즉각적인 대응으로 서해 NLL을 사수했다.

이 전투로 357호정 정장 윤영하 소령(당시 대위) 등 6명이 전사하고 19명이 부상했고, 북한군은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