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환자·보호자 27명은 음성…간병인·방문객 등 46명 검사중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 소재 연세정형외과에서 퇴원한 환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돼 병원이 폐쇄됐다.

확진자 입원했던 수원 연세정형외과 폐쇄…73명 전수조사

수원시는 29일 수원 98번 확진자 A(60대 남성·28일 확진)씨가 입원해 있던 연세정형외과를 전날 자정께 폐쇄하고 환자와 병원종사자 등 70여명에 대해 전수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교통사고로 인해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연세정형외과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퇴원 이후 아내(수원 97번 확진자)가 28일 확진되자 검사를 받고 같은 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 방역당국은 이런 사실을 역학조사에서 확인하고 이날 새벽 1시부터 병원에 간이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후 입원환자 27명을 검사했다.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또 입·퇴원 환자, 병원 종사자, 간병인 등 접촉자 46명에 대해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병원 시설 전체에는 방역소독을 했다.

연세정형외과는 지하 1층~지상 5층 건물에 29개 입원 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정형외과와 통증클리닉을 진료과목으로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