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내 26번·대전 110번 확진자 관련 도민 모두 '음성'"

전북도는 도내 26번 및 대전 110번 확진자와 관련한 도민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도내 26번 확진자와 관련한 코로나19 검사자는 모두 591명이다.

이들은 익산 장례식장 참석 가족·친지 12명, 장례식장 방문객 156명, 천광교회 184명, 식당 86명, 의료기관 70명, 지인 83명 등이다.

이 가운데 접촉자는 139명으로 모두 14일간 자가격리된다.

전북도는 대전 110번 확진자와 관련한 도민 203명도 모두 음성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주시민 48명(댄스교습소 44명·식당 4명), 군산시민 140명(세이베스틸 식당 이용자), 무주 군민 15명(다논 직원 8명·협력업체 7명)이다.

이 가운데 접촉자 70명은 자가격리 대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