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전약품 등 4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한국거래소는 국전약품, 원투씨엠, 티에스트릴리온, 알체라 등 4개사의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29일 밝혔다.

국전약품은 의약품 제조업체로 지난해 매출액 734억원, 영업이익 56억원을 거뒀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 맡았다.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원투씨엠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31억원, 영업손실 52억원을 기록했다.

상장 주관사는 KB증권이다.

티에스트릴리온은 탈모방지용 샴푸, 치약 등의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705억원, 영업이익은 48억원이었다.

하이투자증권이 상장 주관사다.

알체라는 인공지능(AI) 등을 이용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로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33억원, 영업손실 21억원을 기록했다.

상장 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