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병원 골연령 진단 인공지능 솔루션 도입

강원대학교병원은 29일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와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강원대병원은 이번 협약으로 AI 솔루션 '본에이지'를 도입한다.

본에이지는 인공지능 기반 골연령 진단 소프트웨어로 성조숙증과 저신장증 진단에 활용한다.

국내 아동 환자 수만 명을 대상으로 확보한 수골 엑스선(X-ray) 영상 자료들을 딥러닝 기법으로 자동 분석해 의사의 진단을 보조한다.

본에이지는 AI를 활용한 체외진단기기로는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허가를 받은 제품으로 도내에서는 강원대병원이 처음으로 도입한다.

강원대병원은 이를 통해 의료진의 골연령 판독 정확도 8% 향상과 판독 시간 40% 절감을 목표로 한다.

아동 환자에게는 AI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예상 신장과 성장곡선 등 성장 전망 정보를 제공해 전문의의 진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향후 치료계획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이승준 원장은 "고품질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솔루션을 도입해 강원도 정밀 의료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