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고용·서민생활 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K-방역 육성
부산시 전례 없는 상반기 3차 추경안 제출…6천543억원 규모

부산시는 6천543억원 규모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만들어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29일 밝혔다.

3차 추경에 대해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정부 3차 추경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상반기에만 3차례 추경안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1차 긴급 추경안을, 5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구·군 자체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해 2차 추경안을 만들어 집행했다.

이번 추경 재원은 2019년 결산에 따른 잉여금 등 보전수입과 도시공사 결산배당금, 보조금 정산 잔액 등 세외수입, 통합관리기금 예탁의 내부거래, 지방채 발행, 정부 3차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등으로 조달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산시 전례 없는 상반기 3차 추경안 제출…6천543억원 규모

시는 먼저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고용과 서민 생활 안정에 2천5억원을 배정했다.

시는 희망 일자리 사업에 1천112억원을, 청년 희망 지원 사업에 53억원 등 지역 고용 안정화에 1천187억원을 편성했다.

저소득·여성·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원과 청소년과 아동 보육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에 640억원을, 생활 인프라 개선에 178억원을 배정했다.

지역 소비 회복과 중소상공인 지원, 관광·자동차 등 지역산업 경기하강 대응, 부산형 뉴딜 사업 추진 등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예산도 1천764억원 포함됐다.

K-방역 육성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 부산의료원 공익진료결손분 50억원, 음압병실확충 1억원 등과 재난 대응, 사회안전 시스템 강화에 187억원을 쓰기로 했다.

이밖에 부산교통공사 긴급 재정지원금(500억원),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송손실 보전금(600억원)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는 공기관 긴급자금 지원 등에 1천868억원을 편성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확산에서 점차 안정화 됨에 따라 지역경제 회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 시민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