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 신선익·부의장 방원욱 의원 각각 선출

강원 속초시의회가 부의장 선정과정을 문제 삼은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속에서 투표를 통해 제8대 의회 하반기 의장단을 선출했다.

속초시의회 통합당 의원 퇴장 속 하반기 의장단 선출

속초시의회는 29일 제298회 임시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선익 의원을 의장에, 같은 당 방원욱 의원을 부의장에 각각 선출했다.

재적의원 7명 중 통합당 의원 2명이 퇴장해 민주당 의원 5명만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투표에서 신 의원과 방 의원은 각각 5표를 차지해 의장과 부의장에 당선됐다.

신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속초시의회는 설악권의 중심에 있는 대의기관으로서 설악권 전체의 숙원사업과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고 공동번영을 위해 앞장서야 할 책무가 있다"며 "설악권 4개 시·군의 상생발전과 협치를 위해 의회 차원에서 소통하고 협력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의원 상호 간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화합된 의회상을 정립하고 의정활동에 있어 지역과 정파 등 모든 이해관계를 초월한 정책과 대안으로 경쟁하고 협력하는 성숙한 의회로 발전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투표는 부의장 선정과정을 문제 삼은 야당 의원들이 퇴장하는 파행 속에서 진행됐다.

속초시의회 통합당 의원 퇴장 속 하반기 의장단 선출

투표 시작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한 통합당 강정호 의원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의원들 이외 다른 분들은 개입하지 말았어야 했고 밤을 새우든, 아니면 선출이 조금 늦어지더라도 합의를 끌어냈어야 하는 게 의회 정신이 아니냐"며 "이미 민주당 지역위원회에서 결정한 의장단 투표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퇴장했다.

같은 당 김명길 의원도 "의원 상호 간에 끝장 토론이라도 해서 그 결과를 의원들끼리 도출해 내길 간절히 바랐고 요구하기도 했는데 외부에서 결정돼온 내용 그대로를 표결하는 데 참여할 수 없어 항의 표시로 퇴장한다"며 퇴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속초지역위원회 관계자는 "부의장의 경우 출마 의사를 밝힌 민주당 의원 2명이 조율이 안 돼 당에서 이를 정리한 것"이라며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