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재난관리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장관 표창과 1억원의 재정 인센티브(특별교부세)를 받는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는 정부 재난관리평가에서 6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으로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위상을 굳혔다는 평가다.


시는 앞서 지난해 재난관리평가 최우수기관에 선정돼 대통령 표창과 3억5000만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받기도 했다.


재난관리평가는 정부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각 기관의 재난관리 역량을 진단하고 개선하는 것으로 2005년부터 매년 재난관리평가를 하고 있다.


올해 재난관리평가에선 전국 325개 재난관리 책임기관(중앙 28, 지자체 243, 공공기관 54)이 평가를 받았다. 시는 공통,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등 5개 부문의 역량이 전반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정부 재난관리평가에서 6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최고의 안전도시로 위상을 굳히게 됐다”며 “안전엔 예방이 최고인 만큼 평가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코로나19는 물론 각종 재난을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