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앞에서 1인 시위
정의당 전북도당 "등록금 반환 예산 3차 추경에 반영돼야"

정의당 전북도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업권이 침해돼 등록금 반환 요구가 빗발치는 것과 관련해 29일 "등록금 반환 예산이 3차 추경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에서 대학생들은 등록금, 월세, 아르바이트 실업으로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학생들은 온라인 강의로 인한 교육의 질 저하, 행사 취소, 시설 미이용 등으로 인해 책정된 등록금 만큼의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등록금 반환 문제를 개별 학교와 학생의 문제로 떠밀어버리는 것은 정부의 직무유기"라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학교의 책임 있는 동참을 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오늘 국회 본회의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3차 추경안을 이번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하게 된다"면서 "절박한 대학생들의 요구에 국회가 답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도내 14개 대학에 관련 현수막을 설치하고 이날부터 전북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