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코로나19 위기 기회로 삼아 미래 교육 앞당겨야"(종합)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우리 미래 교육을 한 걸음 더 앞당길 기회로 만들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대전 대덕초를 찾아 밀집도 분산 조치와 관련한 학교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학생, 학부모, 교직원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라는 예기치 않은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아이들의 배움과 성장은 멈출 수 없다"며 "대전 지역에서 지역 감염이 생겨 걱정했으나 현장 선생님들의 노고와 학부모·학생의 협조 덕분에 다행히 아직 학교에서 2차 감염이 생긴 사례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중이용시설, 방문판매업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기고 있어 부모님들의 걱정이 여전히 크실 것"이라면서 "저도 매일매일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어렵게 등교 수업을 시작한 만큼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잘 운영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 교육부도 방역당국과 여러 가지 필요한 조치를 통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날씨도 더워지고 지역감염 우려도 생기는 만큼 교육부나 교육청에서 조금 더 신속하게 보완해줬으면 좋겠다는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허심탄회하게 말씀해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