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하다 경운기 운전자 치어 숨지게 한 20대 집행유예

승용차를 몰며 과속하다가 경운기 운전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금고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김병국 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기소된 A(29)씨에게 금고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1일 낮 12시 32분께 인천시 서구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경운기를 운전하던 B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제한속도가 시속 60㎞인 도로에서 시속 110㎞로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제한속도를 시속 50km 초과해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고, 피해자가 사망했다"며 "피고인의 행위는 비난받아야 마땅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피해자 유족과 합의했다"며 "범행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