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에서 친구들과 물놀이하던 초등생 익사

경남의 한 유원지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던 초등학생이 물에 빠져 숨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1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용댐유원지에서 초등학생 A(12) 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친구 5명과 물놀이를 하던 중 실종됐다.

계곡 인근에 있던 A군 일행 보호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 등은 20여분 만에 숨져 있는 A군을 찾았다.

A군이 빠진 계곡의 수심은 최대 2.5m가량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