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청·지역 국회의원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해야"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가 있는 인천 서구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이 2025년 매립지 사용을 종료하라고 29일 촉구했다.

인천시 서구와 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갑·을 지역위원회는 이날 공동입장문을 내고 "환경부와 수도권 지자체는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까지 종료하고 매립·소각 중심의 후진국형 폐기물 처리체계를 감량과 재활용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입장문은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과 김교흥(인천 서구갑)·신동근(인천 서구을) 국회의원 등의 논의를 거쳐 마련됐다.

이들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는 대체매립지 후보지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이 마무리됐는데도 시·도간 또는 환경부와의 입장차로 발표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대체매립지 조성에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면서 제3매립장 잔여부지 또는 제4매립장으로 연장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와 의심을 계속 낳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도권매립지는 3-1 매립장의 종료 예정 시기인 2025년 8월까지 5년가량 남았으나 이를 대체할 매립지 조성은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대체매립지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폐기물처리 설치계획 수립,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타당성 조사, 설계, 시설 공사 등 절차를 밟아야 해 3-1 매립장의 매립 완료 시점까지 대체매립지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서울 난지도매립지에 이어 1992년부터 현 매립지를 떠안게 된 인천시는 주민 환경 피해를 고려해 2025년에는 매립지 문을 닫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서구 등은 "4자 협의체 재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체매립지를 조성해 3-1 매립장을 끝으로 매립 종료를 확정해야 한다"며 "대체매립지 검토 때 발생지 처리와 감량·재활용 중심의 선진화된 폐기물 처리 원칙 하에 직매립 제로화를 목표로 종전과 다른 방식의 파격적이고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을 실현할 수 있는 선진화한 시스템을 갖춘 폐기물처리시설을 마련해 서구처럼 특정 지역에 폐기물처리시설이 집중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