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된 멸종위기 저어새 5마리, 적응훈련 마쳐…야생으로 방사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인천시 갯벌에서 구해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저어새 5마리를 30일 야생으로 방사한다고 29일 밝혔다.

저어새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 위기(EN)로 판단한 종(種)이다.

전 세계에 4천800여 마리밖에 살지 않으며 우리나라 서해안에 전 세계 번식 개체의 약 90%인 1천400쌍이 번식하고 있다.

이번에 방사하는 저어새 5마리는 지난해 5월 15일 인천 강화도에서 만조 시 물속에 잠길 알을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연구진이 구조해 인공 부화시킨 4마리와 같은 해 8월 26일 인천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송도 갯벌에서 낚싯줄에 엉킨 것을 구조한 1마리다.

이 저어새들은 인천 강화도의 원래 서식지에 방사된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서울동물원, 인천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와 함께 이번 방사를 준비해 왔다.

저어새들은 비행 및 먹이 사냥 자연 적응 훈련을 하고, 위치 확인 및 이동 경로 분석 등을 위해 가락지와 위치추적기를 부착했다.

센터는 저어새들의 번식지와 월동지 간의 이동 등 자료를 분석해 인공 포육 후 자연 적응 여부를 과학적으로 평가하고,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조류 개체군 관리에 활용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저어새 방사는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에 따라 야생 개체군 관리 연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인천 지역 저어새 보호를 위해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체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