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감염병관리과·감염병검사과 신설…역학조사관 등 증원

대전시는 장기화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상시 대응을 위해 본청에 '감염병관리과', 보건환경연구원에 '감염병검사과'를 각각 신설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확진자 동선과 감염경로 등을 조사하는 역학조사관도 증원하기로 했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대전시 조직개편안은 다음 달 1일 시의회 심의를 거쳐 시행된다.

본청 감염병관리과는 감염병 총괄·예방·대응 기능과 의료 업무를 담당하며 질병관리본부·민간기관과의 네트워크 역할을 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검사과는 감염병 검사·진단 업무를 전담한다.

검사인력도 늘어난다.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재확산하는 코로나19 감염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감염병 관리 컨트롤타워 기능을 보강하기 위한 긴급한 조직개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