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옥천군수는 29일 "우리 군민이 대전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가급적 (대전) 방문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재종 옥천군수 "대전방문 자제해 달라"

김 군수는 이날 담화문에서 "지난 27일 군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군민은 감염 경로와 동선 확인 결과 대전 10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원면의 한 사업장에서 일하는 이 확진자는 대전 105번 확진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대전 103번 확진자가 옥천의 한 업체를 방문,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이곳 직원들과 함께 화물차에 짐을 실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비상이 걸렸었다.

김 군수는 "군내 첫 확진자와 접촉한 128명 중 관내 거주자 55명을 포함한 65명의 신원을 파악했고 63명은 확인 중"이라며 "향후 신원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히 자가격리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차량 17대, 휴대용 소독기 43대 등 가용 장비를 총동원해 역, 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밀집장소를 매일 소독하고 있고 가용 가능한 예비비 10억원도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향수호수길, 육영수 생가, 장령산휴양림 등 관광지에 대해서도 향후 추이를 지켜보면서 폐쇄 연장 조처하겠다는 방침도 내놨다.

그는 군민들에게 다중밀집장소 출입이나 병문안·위문, 집회·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군수는 "옥천군은 과거 메르스를 이겨낸 경험이 있다"며 "필요 이상의 불안감을 갖지 말고 지금까지 해 왔던 것처럼 군의 방역 활동에 협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