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전환은 일본 핵심정책…아베 장기집권 가능케해"
김두관 "아베, 동일임금 강제로 비정규직 문제 해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9일 "비정규직 차별이 당연한 것처럼 보는 미래통합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비정규직 문제를 어떻게 풀었는지 한번 물어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2020년 상반기 일본의 대졸자 취업률은 98%였다.

아베 총리의 '1억총활약' 정책패키지 때문인데, 아베는 2016년에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선언했고 2019년부터 비정규직 임금을 정규직과 동일하게 주도록 강제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아베는 인구유지 정책을 비롯해 이런 내부결속을 다져왔기에 장기집권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정규직 전환은 우리 정부뿐 아니라 일본 정부에서도 핵심 정책이었으며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다는 점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통합당을 향해 "정규직 전환을 위해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않는다"라며 "공채만 '공정'이라 하고 시험을 보지 않은 비정규직은 동료가 아니라는 특권 의식도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규직 전환은 불공정을 공정으로 바꾸는 지난한 여정"이라며 "정규직 전환으로 정규직 자리가 늘고 임금 격차가 줄면 청년들이 좋은 일자리를 구할 기회도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