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가 오는 9월께 자체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29일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시민이 제천시 자체 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을 궁금해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그만 참고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충북 전체의 입장을 무시하고 단독 행동을 하기에는 행·재정적 애로가 많은 상황"이라면서도 "주민의 합의된 요구가 있으면 충북도와 협의하고 시의회와 협력해 9월 추경을 통한 지급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재정안정화기금 등을 재원으로 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언급했다.

제천시 "재난지원금 1인당 10만원씩 9월 지급 검토"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하려면 134억원의 예산이 든다.

제천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 전국적으로 자체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지자체는 40여곳이다.

제천 인근 지역을 보면 강원 원주시가 8만원, 영월군이 20만원을 지원했다.

충북에서는 옥천군이 1인당 10만원의 재난극복지원금을 별도 지급된다.

제천시 관계자는 "시민 13만3천400명에게 자체 재난지원금을 주려면 세출 구조조정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