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업계 "학령인구 줄면서 재수생도 감소할 것"
"올해 수능 응시자 지난해보다 10% 이상 줄어든 43만명 예상"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인원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지난해와 올해 6월 수능 모의평가, 지난해 수능 접수·응시 인원을 바탕으로 추산했을 때 올해(2021학년도) 수능 응시인원은 작년보다 10.5%(5만1천57명) 줄어든 43만3천680명이 될 것이라고 29일 전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고3이 지난해보다 9.9%(3만4천285명), 졸업생 등(검정고시생 포함)은 12.2%(1만6천772명) 각각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수업 일수가 줄어 고3이 상대적으로 수능에서 불리해지면서 재수생의 수능 응시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6월 수능 모의평가 접수 인원을 보면 졸업생 등의 비율은 지난해 대비 14.5%(1만1천341명) 줄었다.

이는 학생 수 감소로 작년 고3 학생 수가 그 전 해보다 12.1%(6만9천45명)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6월 모평 수학영역 접수 인원을 보면, 일반적으로 인문계열 수험생이 선택하는 수학 나형은 지난해보다 13.5% 줄어든 반면, 자연계열 수험생이 선택하는 수학 가형은 5.6%밖에 줄지 않았다.

이는 고난도 문항이 출제되던 '기하와 벡터'가 수학 가형 시험 범위에서 빠지면서 중위권 학생들이 수학 가형을 많이 선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이 때문에 정시 수능 전형에서 상대적으로 자연계열보다 인문계열 경쟁률이 더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메가스터디교육 관계자는 "올해는 수험생이 많이 감소하는데 대학 모집인원은 지난해와 비슷하고 정시모집 인원은 3천882명 늘었다"며 "특히 정시는 이른바 최상위권 대학의 모집인원이 늘어나므로 고3은 남은 기간 수능을 열심히 공부하면 상위 대학에 합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