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2주년 비대면 기자회견, 역동성·창조성 강조
모든 학교에 창의융합형 교육과정 운영
장석웅 전남교육감 "지속가능한 미래교육 발판 마련"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9일 "지난 2년간 성과를 더욱 발전시키고, 한계점들을 보완해 지속 가능한 전남교육의 미래 도약을 위한 발판을 착실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취임 2주년을 맞아 비대면 기자회견을 갖고 "전남교육의 미래는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전남은 비록 변방에 위치하지만, 변방이 갖는 역동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혁신을 넘어 미래를 선제적으로 열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교육감은 "교육공동체 모두가 혁신의 방향을 공유하고, 속도를 맞춰가고, 혁신의 불편함을 극복하고, 기초·기본학력 미달 학생과 작은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청렴도를 더욱 높여 도민들의 신뢰를 강화하고 도의회 및 지자체와 소통과 협력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해현경장(解弦更張)이란 말처럼 소리가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거문고는 줄을 바꾸어 매야 한다"며 "옛것을 새롭게 변화하는 과정에 다소 갈등과 불편함, 시간이 소요되는 일이 있더라도 교육의 본질을 생각하며 새롭게 고쳐 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학교 교육과정을 역량 중심으로 재구성하고, 고교학점제 전면화에 대비해 선택형 교육과정을 확대하는 등 학습자 맞춤 전남교육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모든 학교에 AI·소프트웨어 교육과 연계한 창의융합형 미래교육과정을 운영하고 나주 한전공대 설립과 광주 AI 클러스터 조성 등과 연계한 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해 전남과학고등학교에 AI와 에너지 관련 교육과정을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교육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학습자 친화형 원격수업플랫폼을 완비하고, 수업용 태블릿 PC와 노트북 등을 보급하고 온라인학습카페와 수업 스튜디오 등 미래형 에듀테크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오자 애초 대면 기자회견을 비대면 기자회견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