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뿔난 청년층 끌어안기…정강에 '공정' 부각

미래통합당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의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해 연일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면서 청년층 끌어안기에 나섰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가 인천공항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관한 전반적 그림이 없이 대통령이 가서 이야기한 인천공항만 방문 날짜에 맞춰서 하니까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문제는 단편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고, 노사관계 전반을 제대로 잘 조정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문제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연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 설전을 벌이고 있는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인국공 보안검색 직원이 직고용되면 연봉이 '4천300만원 플러스알파'가 될 것이라면서 "청와대가 고집스럽게 3천800만원을 받는다고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

가짜 뉴스를 유포한 문 대통령은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그렇게 낮추려고 하는 연봉에 있지 않다"며 "과정의 공정성이 본질이며, 정규직으로 전환하더라도 일자리만 전환해야지 특정 사람까지 자동전환하는 건 명백한 특혜"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 문제를 개정 논의 중인 정강정책에도 부각할 방침이다.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모두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과 '이전 세대보다 더 풍성한 기회가 제공되는 것'을 핵심가치로 담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병민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장은 "인국공 사태뿐 아니라 평창 동계올림픽 때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에서 보듯 현 정부 들어서 젊은층은 공정과 기회라는 측면에서 만족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7시께 노량진 컵밥 거리에 자유발언대를 설치하고 이번 인국공 논란과 관련해 취업준비생 등 청년들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