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빅3' 매출 최대 20% 늘어…의무휴업에도 마트 매출도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었던 유통업계가 6월 마지막 주말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따른 매출 증가로 모처럼 미소를 지었다.

백화점·대형마트가 명품·가전·생활 분야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규모의 매출 증가를 기록하면서 내수 진작을 위한 동행세일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세일을 시작한 롯데백화점은 26∼28일 매출이 지난해 여름 세일기간 첫 사흘과 비교해 16% 증가했다.

주말 매출 증가에 모처럼 웃은 유통업계…"동행세일 효과"

롯데쇼핑의 교외형 아웃렛 6곳도 사람이 몰리면서 매출이 40% 급증했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동행세일 첫 주말인 26~28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20.9%, 15.2% 늘었다.

이에 대해 백화점업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말 매출 증가율로서는 최대 수준이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재고면세품 판매와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폭발하는 '보복소비' 영향으로 이 기간 명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동행세일에 맞춰 오프라인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했던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은 해외명품 매출이 각각 78%, 98% 늘었다.

지난 25일 프리오픈일을 포함해 28일까지 4일간 롯데백화점과 아웃렛 매장에서는 63억원어치 재고면세품이 판매돼 전체 물량의 70%가 소진됐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명품 매출이 각각 55.3%, 37.2% 늘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패션업계 지원을 위해 동행세일 부대행사로 마련된 '코리아 패션마켓'이 패션 상품군 매출을 견인했다.

롯데백화점 골프·아웃도어 상품군과 스포츠 상품군 매출은 각각 25%, 18% 증가했고, 전체 남성패션 상품군 매출도 13% 늘었다.

현대백화점도 골프·아웃도어 부문 매출이 30.1%로 가장 많이 늘어난 가운데 스포츠(18.3%), 여성패션(8.5%), 남성패션(7.1%) 매출도 고르게 증가했다.

무더위에 에어컨 등 냉방가전을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가전 부문도 수혜를 누렸다.

신세계백화점 가전 매출이 123.7% 급증한 가운데 롯데 교외형 아웃렛 6곳의 생활가전도 49% 증가율을 기록했다.

동행세일 행사로 '주방·침구 상품 특가전'을 열었던 현대백화점은 생활분야 매출이 45.6% 늘기도 했다.

대형마트는 일요일 대부분 매장이 의무휴업으로 문을 닫았지만, 동행세일 하루 전부터 시작한 할인 행사 영향 등으로 목∼토요일 매출이 늘었다.

이마트는 26~28일 판매 동향을 분석한 결과 제철 식품인 복숭아(236.6%)와 오징어(309.7%)가 세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의무휴업일인 28일 일부 지점만 문을 열었다.

가공식품에선 와인(32.9%)과 맥주(17.1%) 등 주류 매출이 15.7% 늘었고, 과자 매출도 10.4% 증가했다.

주말 매출 증가에 모처럼 웃은 유통업계…"동행세일 효과"

이 밖에도 에어컨, 선풍기 판매가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8.7%, 58.6% 늘었다.

이마트는 동행세일 기간 으뜸효율 가전을 대상으로 구매 금액의 10%를 환급해주고, 상품권을 지급하는 행사를 했다.

롯데마트는 동행세일을 시작한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 7.2% 증가했다.

과일(6.4%)과 채소(3.3%), 축산(13.6%) 상품 등 주로 신선식품 매출이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유통업체들이 할인 폭을 높이고, 상품권 증정 등 행사를 늘린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