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부대표급 회의서 입장 못 좁혀…내일 최종 합의 목표
코로나 극복 노사정 대타협 오늘 판가름…막판 입장 조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의 성사 여부가 29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노동계 등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참여하는 노사정 주체들은 전날 늦은 밤까지 부대표급 회의를 하며 입장을 조율했다.

지난달 20일 발족한 노사정 대표자회의에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이 참여한다.

부대표급 회의에는 양대 노총 사무총장·부위원장, 경총·대한상의 부회장, 기재부·노동부 차관 등이 들어간다.

노사정 주체들은 전날 부대표급 회의에서 '비쟁점 사안'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를 좁혔지만, '쟁점 사안'에서는 합의점을 못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계는 '해고 금지'와 '총고용 유지'를 요구하며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정부는 재정 건전성 악화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다.

경영계는 고용 유지의 반대급부로 임금 인상 자제를 요구해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노사정 주체들은 이날 낮 부대표급 회의를 다시 열어 쟁점 사안을 중심으로 막판 입장 조율에 나선다.

이날 잠정적인 합의를 마련하고 30일 대표자들이 참석하는 본회의를 열어 매듭을 짓는 게 노사정 주체들의 목표다.

이날 부대표급 회의에서도 쟁점 사안의 합의점을 못 찾으면 대화가 파행에 빠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국노총은 이달 말까지 합의를 못 낼 경우 불참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민주노총도 이날 오후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노사정 대화의 진전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노사정 대표자회의가 무위로 끝날 경우 코로나19 위기라는 국난 앞에서 노사정이 대타협을 이루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노사정 주체들도 이 같은 부담을 공유하고 있어 막판에 합의를 이룰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