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서 2번째 환자…국방부 어린이집 3세 원아 확진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계 확진자 수가 1천300명을 넘어섰다.

28일 서울 자치구 발표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에서 신규 확진자가 최소 3명 추가돼 누계 확진자가 1천301명이 된 것으로 추산된다.

방대본은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관악구 왕성교회 감염자가 8명 늘어 관련 확진자가 총 27명이며 이 가운데 23명이 서울 환자라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왕성교회 관련 서울 확진자가 21명이었으므로 서울에서 오전에만 2명이 추가된 것이다.
서울 누계 확진 1천300명 넘어…왕성교회발 연쇄감염 속출

또 용산구에서는 전날 확진된 국방부 어린이집 교사(26세 여성·용산 49번)의 담임 반 원생이었던 3세 남아(용산 50번·원효로1동)가 이날 오전 양성으로 판정됐다.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 2명과 용산 어린이집 원아가 추가되면서 서울의 누계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천298명에서 1천301명으로 늘었다.

왕성교회발 연쇄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잇따랐다.

이날 확진된 20대 남성(노원구 47번)은 지난 25∼26일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여의도동 17-7) 5층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지난 26일 왕성교회 관련으로 확진된 30대 남성과 같은 층에서 근무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또 구로구에서 확진된 28세 남성(구로 86번)도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28세 여성, 동작 51번)의 접촉자로 27일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전날 밤 확진된 30대 남성(영등포 63번)의 동선이 이날 공개됐는데, 그는 지난 25일 오전 10시 20분부터 10분간 대형마트인 코스트코 양평점을 방문했다.

당시 이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체류 시간도 짧아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점포 폐쇄 조치 등은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의 누계 확진자 수는 대구(6천904명)와 경북(1천387명)에 이어 세 번째였다.

그러나 경북과의 차이가 점점 좁혀지고 있어 조만간 경북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경북의 경우 전날 신규 확진자가 없었다.

다만 사망자 수로 보면 서울이 7명으로, 대구(189명)나 경북(54명), 경기(23명)보다 훨씬 적은 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