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하드디스크 복구 중

투자자 "원금보장 되나" 질문에
판매직원 "예" 답한 녹취록 나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 중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옵티머스 측의 증거 인멸 시도 정황을 포착했다. ‘옵티머스 사태’는 피해 규모가 수천억원에 달해 ‘제2의 라임 사태’로 불린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오현철)는 지난 24~25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등 18곳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옵티머스 측이 미리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사실을 파악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검찰의 압수수색 등에 대비해 펀드 자금이 들어간 한 업체에 다수의 하드디스크를 숨겨 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한 하드디스크를 핵심 증거물로 보고 포렌식 등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검찰은 이 하드디스크 등을 토대로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사용된 내역 등 자금 흐름을 추적할 예정이다. 펀드 자금 대부분은 각종 부동산 개발사업과 코스닥시장 한계기업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주말 내내 압수물 분석에 집중한 검찰은 구체적인 자금 흐름 내역 등이 정리되는 대로 이르면 이번 주부터 관련자들을 본격적으로 소환할 계획이다.

법조계에서는 옵티머스 측의 조직적인 증거 인멸 시도 정황이 나타난 만큼 조만간 관련자들의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NH투자증권의 불완전판매 문제도 불거졌다. NH투자증권의 한 직원이 투자자와 통화한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 직원은 투자자에게 전화를 걸어 펀드 가입을 권유하던 중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이냐”는 질문을 받고 “예”라고 답했다. 투자자가 실제 지점을 방문해 펀드에 가입할 때 상품의 위험성을 제대로 고지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또 이 상품을 “NH투자증권이 기획한 상품”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전날 열린 ‘옵티머스펀드 피해자 대응 모임’에서도 불완전판매를 주장하는 투자자의 증언이 다수 나왔다.

NH투자증권은 이와 관련해 “일부 영업 직원이 ‘원금 보장’과 같은 부정확한 표현을 사용했을 소지가 있다”며 “투자자가 실제 지점을 방문했을 때 제대로 설명했는지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판매 과정에서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 면밀히 조사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인혁/양병훈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