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별도회사에 편제" 문서화
정규직 노조 "불공정" 서명운동

靑 "가짜뉴스서 비롯된 문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2월 정규직 노동조합,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이 참여한 3기 노·사·전문가 회의에서 보안검색요원 1902명을 자회사에 편입시키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공사는 지난 22일 이들을 직고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해 이 같은 합의를 뒤집었다.

28일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인천공항공사 노·사·전문가 회의 합의문에 따르면 “보안검색요원 1902명은 항공보안법, 경비업법, 통합방위법과 같은 직고용 법적 문제 해소를 고려해 인천공항경비주식회사 별도회사에 사업부제 방식으로 편제, 운영한다”는 항목이 있다.

노·사·전문가 회의는 인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노동계 및 시민단체와 함께 운영해온 회의체다. 공사 정규직노조 관계자는 “올 2월 특수경비원의 본사 채용에 따른 법적 문제를 논의하면서 자회사 편제에 합의했다”며 “보안검색 비정규직 직원들의 직고용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사측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항공사는 “보안검색요원을 자회사에 임시 편제한 뒤 직고용을 추진한다는 내용이 협상 당사자 간 회의록과 과거 1~2기 노사전문가 합의사항에 있다”며 “2월 합의문은 서명 노동단체들의 사전 허가 없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공사 직원들은 공사가 일방적으로 합의사항을 뒤집고 불공정한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대국민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노조원들이 3~4명씩 팀을 이뤄 서울 신촌, 홍대입구, 광화문, 강남역 등 주요 지하철역에서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취업준비생이나 청년들의 부모세대가 서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는 게 직원 측 설명이다.

청와대는 이날 인천공항공사 사태에 대해 ‘가짜뉴스로 촉발된 사건’이라며 정규직 전환의 본질은 사회 불평등 해소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천공항공사 문제는 SNS에서 떠돈 글에서 비롯됐는데 이것은 가짜뉴스였다”며 “그럼에도 아직 논란이 가시지 않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인천공항 보안검색 노동자들이 아무런 공채 절차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되고, 정규직 전환으로 ‘연봉이 5000만원대로 오른다’ 등의 가짜뉴스가 언론에 유포되면서 갈등이 심해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인천=강준완 기자/강영연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