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국토부, 이륜차 안전관리 강화대책…공익제보단 1천명 늘려
배달 이륜차가 사고 다발지역 접근하면 스마트폰서 '경고'
코로나19로 배달 늘면서 오토바이 사망자↑…법규위반 집중단속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오토바이 등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고자 7월부터 이륜차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세인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배달 서비스가 늘면서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증가했다.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약 6개월간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253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226명)보다 11.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찰청과 국토부는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회에 참가하는 안전보건공단,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운영사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배달 이륜차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앞으로 배달 이륜차가 사고 다발 지역에 접근하면 운전자가 경각심을 갖도록 스마트폰의 배달 앱에서 경고 알림을 울리도록 하기로 했다.

도로교통공단과 교통안전공단은 새로운 배달 이륜차 운전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을 할 계획이다.

지역교통안전협의체는 현장 맞춤형 이륜차 사고 감소 대책을 발굴하고 안전 운전 캠페인 현수막을 거는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하기로 했다.

경찰은 7∼8월 이륜차 교통법규 위반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신호 위반, 중앙선 침범, 인도 주행,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등이 중점 단속 대상이다.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은 5월부터 운영 중인 이륜차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을 1천명에서 2천명으로 늘린다.

추가된 1천명은 이륜차 사망자 비중이 높은 수도권과 광주·전남, 경남, 경북에 집중적으로 배치하기로 했다.

경찰청과 국토부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이륜차 배달 운전자들도 업무가 증가했지만, 무엇보다 사람의 생명이 소중하다는 점을 명심해 안전하게 운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