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내달 1일부터 두 달간 '집중 신고 기간' 운영
경찰청은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 데이트 폭력 근절을 위해 내달 1일부터 두 달간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경찰청은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 데이트 폭력 근절을 위해 내달 1일부터 두 달간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지난해 연인을 폭행하는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된 건수가 9800여 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 데이트 폭력 근절을 위해 내달 1일부터 두 달간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청은 집중 신고 기간에 여성들이 자주 이용하는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데이트폭력의 위험성을 알리고 신고를 유도하기로 했다.

또 '여성긴급전화 1366'을 운영하는 여성가족부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경찰 신고 절차와 피해자 보호 제도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신고된 사건에 대해서는 전국 경찰서에서 운영 중인 '데이트폭력 근절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대응한다.

경찰청에 따르면 데이트폭력 신고 건수는 2017년 1만4136건에서 2018년 1만8671건, 2019년 1만9940건으로 늘었다. 형사 입건자는 2017년 1만303명, 2018년 1만245명, 2019년 9858명으로 줄었다.

지난해 데이트폭력 형사 입건자를 혐의별로 살펴보면 폭행·상해 7003명, 체포·감금·협박 1067명, 성폭력 84명, 살인 미수 25명, 살인 10명, 기타 1669명으로 나타났다.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다.

신고 건수는 늘었지만 형사 입건자는 줄어든 것과 관련해 경찰청 관계자는 "혐의 여부와 별개로 경찰에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상담하는 분위기가 정착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가해자 폭력에 대항한 피해자 행위는 정당방위 적용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피해자에게 스마트워치를 제공하고 전문기관을 연계해주는 한편 긴급 생계비·치료비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경찰청은 "데이트폭력은 사랑싸움이 아닌 용인될 수 없는 범죄"라며 "경찰을 믿고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