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취약계층 더 큰 타격…교육 시스템 회복 탄력성 강화해야"
유은혜, G20 교육장관과 온라인 개학·순차 등교 경험 공유(종합)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주요 20개국(G20) 교육부 장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한국의 온라인 개학과 순차 등교 사례를 공유했다.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전날 서울 영등포구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2020년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과 코로나19 이후 미래 교육을 대비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교육 분야에서 코로나19 영향과 각국의 대응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교육부가 개최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 외에도 스페인, 싱가포르, 스위스 등 초청국 교육부 장관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유네스코, 세계은행(WB)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사례 발표에서 "한국 정부는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키면서도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온라인 개학을 실시했다"며 "사회적 배려 대상 학생에게 스마트 기기와 통신비를 지원하고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소외되는 학생이 없도록 교육 접근성을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학교 현장과 협력해 안전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고 순차적 등교도 진행했다"며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원격 교육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세계의 모든 학생이 국적이나 빈부 등과 관계없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G20 국가와 국제기구가 함께 협력 과제를 발굴해 추진해나가자"고 제언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앞으로 위기 상황에서도 학생들에게 중단 없이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적인 협력과 교수·학습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를 계기로 코로나19에 대응한 교육의 연속성 보장,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다짐하고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코로나19로 여성과 젊은 인구를 포함한 특정 취약계층이 교육, 훈련 분야에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며 "현재의 위기 상황에서 교육·학습의 연속성과 탄력성을 지원하고자 계속해서 우수 사례, 경험, 교훈을 공유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육의 연속성을 지키기 위한 공공·민간 노력을 강력하게 지원한다"며 "학습 기회에서 발생하는 디지털 격차의 불평등을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며, 미래에 도래할 잠재적인 혼란에 대비해 교육 시스템의 회복 탄력성을 강화하고 더욱 강력하고 혁신적인 교수·학습 접근법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