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 인권 분과 총책임자가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재개원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감사장을 보냈다.

경기도는 세계보건기구 정책·법·인권 분과 총책임자 미셸 펑크 박사가 지난 11일 자로 보낸 감사장에서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정신건강 위기 대응센터는 정신보건 분야를 인권기반으로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고 평가했다고 28일 밝혔다.

WHO 인권분과 책임자, 경기도립정신병원 재개원에 감사장

도는 민간에 위탁했던 옛 경기도립정신병원이 문을 닫게 되자 운영 주체를 경기도의료원으로, 이름을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으로 바꾸고 지난 11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옛 서울시립정신병원 건물을 임차해 리모델링한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 건물에 50병상을 갖췄다.

운영진은 의사 6명(정신과 5명·가정의학과 1명)과 간호사, 약사 등 모두 53명이다.

24시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가 상주하며 중증정신질환자의 응급·행정입원이 가능하다.

WHO 인권분과 책임자, 경기도립정신병원 재개원에 감사장

인권을 존중하는 입원 치료를 시행하면서 조속한 지역사회 복귀를 돕는 회복지원 프로그램도 병행한다.

이 밖에 정신건강 위기 대응센터' 기능을 국내 처음 도입해 급성 정신질환으로 위기에 처한 이들이 집중 단기 치료 후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서비스도 수행한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인권에 기반한 경기도형 정신건강 시스템이 국제적인 모범 정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